메인메뉴 바로가기본문으로 바로가기

여행·현지문화

안전 정보

기후의 영향으로 홍수나 태풍 피해 등은 거의 없으나, 유라시아 지진대에 걸쳐있어 간간히 지진 피해가 발생하기도 한다. 특히, 1948년에 아쉬하바드 지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도시 전체 인구의 80%가 사망하였다.
4-10월 모래바람이 자주 부는 편이며, 특히 건설현장에서 나오는 시멘트, 섬유공장에서 배출되는 미세 먼지 등 오염물질이 많아 특히 눈, 기관지 호흡기질환이 우려되니 특별히 유의하여야 한다. 레밥 (Lebap)주와 마리(Mary)주 등 아프간 접경지역은 여행 자제 구역으로 반드시 사전허가를 받아야 여행이 가능하다.

현지문화

남자들은 손을 맞잡고 고개 숙여 인사하는 문화를 가지고 있다. 구역이다. 헌법상 국교는 명시되어 있지 않으나, 선교활동은 금지되어 있으며, 등록·허가된 단체 (이슬람, 러시아 정교)만 종교활동이 가능하다. 교황청 대사관에서 일요미사(영어 및 러시아어)를 한다.
대중교통으로는 버스와 택시가 있으며, 버스의 경우 승차료가 매우 저렴(1회 30텡게, 한화90-100원 정도)하지만 영어가 전혀 통하지 않고, 노선이 제한되어 있어 방문객이 이용하기에는 매우 불편한 편이다. 택시의 경우에는 투르크메니스탄 정부가 운영하는 엘란트라 택시가 있으며, 시내의 일반 차량도 택시 영업을 하고 있는바(일반적으로 2~3달러 수준) 러시아어를 구사할 수 있는 경우에는 유용한 교통 수단이 되지만 러시아어 구사가 어려운 경우에는 이용에 어려움이 있다.

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